침몰하는 유람선에 남은 아내의 한마디는? > 웹진

본문

침몰하는 유람선에 남은 아내의 한마디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5-24 02:51 조회200회 댓글0건

unnamed.jpg

한 교사가 학생들에게 들려주는 침몰하는 유람선에 남은 부부에 관한 이야기다.
유람선 한 척이 바다 위에서 침몰 위기를 맞았다. 
배에는 부부 한 쌍이 남았는데 구명정에는 오직 한 자리만 남았다. 이 순간 남편은 아내를 남겨두고 구명정에 올라탔다.
아내는 침몰하는 배 위에서 남편에게 한 마디를 외친다.
여기서 이야기를 멈춘 교사는 학생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여러분, 여자는 남자에게 뭐라고 외쳤을까요?”
학생들은 화가 난 목소리로 “당신을 증오해! 내가 눈이 삐었지!”라고 답했다.
그런데 줄곧 침묵을 지키던 한 학생은 이렇게 답했다. “선생님, 제 생각엔 이런 말을 외쳤을 것 같아요. 우리 아이를 잘 돌봐 달라고요!”
선생님은 놀라서 “너 혹시 전에 이 이야기를 들었니?”라고 물었다.
그러자 학생은 고개를 도리질 치며, “아니요. 그런데 우리 엄마가 병으로 세상을 뜨기 전에 우리 아빠에게 한 말이 그거였어요”라고 대답했다.
선생님은 “그래, 그게 정답이란다”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유람선은 침몰했고, 결국 남자는 고향으로 돌아가 홀로 딸을 돌보며 키웠다. 
수년이 흐른 뒤 남자가 병을 얻어 자신의 유품을 딸에게 건넨다.
딸은 유품 중 아빠의 일기를 통해 당시 엄마가 불치병에 걸려 남은 시간이 길지 않았던 사실을 알게 됐다.
아빠의 일기에는 “여보, 나도 당신과 함께 바다 밑으로 가라앉고 싶었다오. 
그런데 차마 그럴 수가 없었어. 우리 딸을 위해서 나는 어쩔 수 없이 당신을 홀로 보낼 수 밖에 없었어”라고  적혀 있었다.
이야기를 마친 교실은 침묵에 휩싸였고, 선생님은 이런 말로 수업을 마쳤다.
“세상에는 선과 악이 뒤얽혀 무엇이 '선'이고, 무엇이 '악'인지 헤아리기 어려운 순간이 있다. 
그러니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쉽게 타인을 판단하지 말기 바란다”라고.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건 1 페이지

오마이걸 "1년 만에 컴백, 부담감 없었다면 거짓말"

오마이걸이 컴백을 앞두고 앨범을 준비하며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오마이걸 여덟 번째 미니앨범 '디어 오마이걸'(Dear OHMY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효정은 1년 여 만에 컴백하는 소감을 전했다. 효정은 "1년1개월 만에 나왔는데, 앨범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무대 열심히 준비했는데, 이렇게 보여드려 좋다"며 "미미가 없어서 아쉽지만 그 부분까지 채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아린은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 . . .


침몰하는 유람선에 남은 아내의 한마디는?

한 교사가 학생들에게 들려주는 침몰하는 유람선에 남은 부부에 관한 이야기다. 유람선 한 척이 바다 위에서 침몰 위기를 맞았다.  배에는 부부 한 쌍이 남았는데 구명정에는 오직 한 자리만 남았다. 이 순간 남편은 아내를 남겨두고 구명정에 올라탔다. 아내는 침몰하는 배 위에서 남편에게 한 마디를 외친다. 여기서 이야기를 멈춘 교사는 학생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여러분, 여자는 남자에게 뭐라고 외쳤을까요?” . . .


'컴백' NCT드림, '맛' 선주문량 171만장 돌파 1년새 243% 증가 [공식]

[엔터미디어 최명희 기자] 그룹 NCT DREAM(엔시티 드림)의 첫 정규 앨범 '맛 (Hot Sauce)' 선주문량이 171만장을 돌파했다. 10일 발매되는 NCT DREAM 첫 정규 앨범 '맛 (Hot Sauce)'은 선주문 수량만 총 171만 6571장(5월 9일 기준)을 기록, 20년 4월애 발매된 전작 'Reload' 앨범 대비 243% 증가한 수치로 자체 최고 기록를 경신하며 NCT DREAM의 강력한 파워를 확인시켜 주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 . .


김필 (Feel Kim), ‘고막남친의 스윗한 인사’ (불후의명곡) [뉴스엔TV]

가수 김필 (Feel Kim)이 5월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KBS에서 진행되는 `불후의명곡` 녹화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